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당고개(용산) 순교성지


  • 당고개 순교성지는 한국에서 세 번째로 많은 순교성인을 배출한 순교성지로, 기해박해가 끝날 무렵 1839년 열 명의 남녀 교우들이 장렬히 순교한 곳이다. 이들은 본래 서소문 밖 네거리에서 처형되기로 되었으나 서소문 밖 상인들이 설 대목장을 보아야 함으로 형장을 다른 곳으로 옮겨 줄 것을 요청하였기 때문에 이 곳 당고개로 옮겨 사형을 집행함으로써 순교자들을 모시게 되었다.
    당고개 순교성지의 성인들은 서로 간에, 혹은 서소문 밖 네거리에서 순교하신 성인과 가족 관계이신 분들이 많았는데, 부부 관계로는 성 박종원 아우구스티노와 서소문 밖 네거리 순교성인 성 고순이 바르바라, 성 손소벽 막달레나와 서소문 밖 네거리에서 순교하신 성 최창흡 베드로, 그리고 그분들의 딸 성 최영이 바르바라와 역시 서소문 밖 네거리에서 순교하신 성 조신철 가롤로가 있다.
    성 홍병주 베드로와 성 홍영주 바오로는 형제로 당고개에서 함께 순교하였다. 성 이인덕 마리아와 옥중 순교자 성 이영덕 막달레나 역시 자매이다. 당고개 순교성인 아홉 분은 1984년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시성되었으며, 이성례 마리아는 203년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시복되었다.
    순교자 성 최경환 프란치스코의 아내이며, 한국 천주교회 두 번째 사제이자 땀의 순교자로 불리는 최양업 토마스 신부의 어머니인 복녀 이성례 마리아는 수많은 고문과 회유 속에서 한때 옥에서 굶어 죽어가는 젖먹이와 옥 밖의 어린 네 자식의 미래를 생각하며 흔들렸지만, 다시 체포되었을 때는 먼저 순교하신 성 최경환 프란치스코와 아들 최양업 토마스 신부를 의지하며 용감히 배교를 취소하고 끝내 순교함으로써 인간적인 갈등과 그를 넘어서는, 주님이 함께 하시는 모성애를 통해 성가정과 순교의 영광을 더 크게 드러냈다.
    당고개 순교성지는 ‘찔레꽃 아픔 매화꽃 향기’를 주제로, 박해의 고통을 찔레꽃 가시로, 하느님의 은총을 매화꽃 향기로 표현하여 조성되었다. 당고개 성지의 십자가의 길 14처는 복녀 이성례 마리아가 예수님의 길을 따라가는 구성으로 이루어져 고난의 길과 순교의 영광을 함께 느낄 수 있게 했다. 인간이 삶을 살아가며 겪는 풍파에서 든든한 힘이 되어주는 가족과 신앙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는 당고개 순교성지는 어머니의 성지, 생명의 성지로 불리며, 어머니가 자식을 품에 안듯이 순례자들을 따뜻하게 맞이하고 있다.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 신앙의 마중물
  • 이인덕마리아.png성녀 이인덕 마리아는 1839년 12월 29일에 순교한 이영덕 막달레나 성녀의 동생이다. 성녀의 모친 조 바르바라는 두 딸과 함께 체포되어 옥중 생활을 하는 도중 전염병에 걸려 고생하다가 옥사하여 먼저 순교자의 반열에 들어 하느님 품에 가셨다.

    성녀는 본래 자신의 집에 함께 사시던 외할머니에 의하여 천주교 교리를 듣고 신앙을 갖게 되었다. 그리고 외할머니께서 세상을 뜬 후 부친 몰래 세례를 받았다. 부친은 완고한 성격을 가진데다 천주교를 적대시 하고 있었기에 세 모녀의 세례 사실을 알고 더욱 반대하였다. 더구나 성녀의 언니 이 영덕 막달레나의 혼인 문제를 놓고는 더욱 완강하였다. 하느님을 위하여 동정을 지키며 신앙생활을 하고자 하는 언니의 원의와는 관계없이  외교인과 혼인을 시키려하였다.
    이러한 부친의 뜻을 받아들이기가 어려워 성녀의 언니는 단지(斷指) 즉 손가락을 잘라 피를 내어 혈서로써 부친께 자신의 청을 들어 달라 간청하였으나 허사였다. 오히려 부친의 강압과 학대가 날로 심해져 성녀를 비롯하여 세 모녀가 집을 나와 교우 집에 피신하였다. 엥베르 주교님께서 그 연유를 듣고 삶의 길을 열어주시어 교우들과 더불어 기도와 묵상과 독서로 수계생활을 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던 중 1839년 음력 5월에 포졸들에게 체포되어 문초와 형문을 받고 옥고를 치르게 되었다.  당시 교우들이 수감되어 있던 감옥의 환경은 이와 벼룩은 물론 쥐들이 들끓고 수감자들에게 주어지는 음식도 제때에 이루어지지도 않았다. 그리하여 옥중 교우들은 불결한 환경과 배고픔으로 오는 고통을 고스란히 참아 받으며 지내야 했다. 그리고 무섭게 내리치는 곤장의 아픔도 용감히 견디어 냈던 교우들 중 옥중 생활의 어려움에서 오는 고통 때문에 마음에 약해져 배교하게 되는 안타까움이 많았다.
    성녀가 수감되었던 감옥의 사정도 마찬가지여서 그 해 창궐하던 전염병으로 인해 모친과 두 자매 역시 심한 고역을 치르다가 모친 조 바르바라가 먼저 하느님 품으로 떠나셨던 것이다. 그 후 언니 이영덕 막달레나가 서소문 형장으로 나아가 칼 아래 목숨을 바쳐 하느님을 증거 하였고, 성녀는 해를 넘기기 전 12월 27일(양력1840년 1월 31일) 새해 명절 대목장이 서는 서소문밖 형장을 뒤로하고 당고개에서 동료 교우 여섯 명과 함께 휘광이의 칼날에 아름다운 동정의 월계관과 순교의 월계관을 동시에 하느님께 바쳤다.
    성녀는 “나는 교우요, 죽는 날까지 교우로 있겠습니다.” 라는 말을 남겼다.  성녀는 1925년 7월 5일 교황 비오 11세에 의해 시복되었고, 1984년 5월 6일 한국 천주교회 창설 200주년을 기해 방한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시성되었다.

  1. - : 하느님의 종

    이성례 마리아 (1801 ~ 1839)

  2. - : 영혼의 조력자

    박종원 아우구스티노 (1792 ~ 1839)

  3. - : 영혼의 탯줄을 이으신

    손소벽 막달레나 (1801 ~ 1839)

  4. - : 성직자의 영원한 벗

    이문우 요한 (1809 ~ 1839)

  5. - : 원앙을타고 천상에오른 성녀

    최영이 바르바라 (1818 ~ 1839)

  6. - : 한국의 마리아 막달레나

    권진이 아가다 (1819 ~ 1839)

  7. - : 꺼지지 않은 영혼의 반딧불

    이경이 아가다 (1813 ~ 1839)

  8. - : 형제가 함께 성인이 된

    홍영주 바오로 (1801 ~ 1839)

  9. - : 천국으로 조기 유학을 떠난

    홍병주 베드로 (1798 ~ 1839)

  10. - : 신앙의 마중물

    이인덕 마리아 (1818 ~ 1839)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