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XEDITION

 

당고개(용산) 순교성지


  • 당고개 순교성지는 한국에서 세 번째로 많은 순교성인을 배출한 순교성지로, 기해박해가 끝날 무렵 1839년 열 명의 남녀 교우들이 장렬히 순교한 곳이다. 이들은 본래 서소문 밖 네거리에서 처형되기로 되었으나 서소문 밖 상인들이 설 대목장을 보아야 함으로 형장을 다른 곳으로 옮겨 줄 것을 요청하였기 때문에 이 곳 당고개로 옮겨 사형을 집행함으로써 순교자들을 모시게 되었다.
    당고개 순교성지의 성인들은 서로 간에, 혹은 서소문 밖 네거리에서 순교하신 성인과 가족 관계이신 분들이 많았는데, 부부 관계로는 성 박종원 아우구스티노와 서소문 밖 네거리 순교성인 성 고순이 바르바라, 성 손소벽 막달레나와 서소문 밖 네거리에서 순교하신 성 최창흡 베드로, 그리고 그분들의 딸 성 최영이 바르바라와 역시 서소문 밖 네거리에서 순교하신 성 조신철 가롤로가 있다.
    성 홍병주 베드로와 성 홍영주 바오로는 형제로 당고개에서 함께 순교하였다. 성 이인덕 마리아와 옥중 순교자 성 이영덕 막달레나 역시 자매이다. 당고개 순교성인 아홉 분은 1984년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시성되었으며, 이성례 마리아는 203년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시복되었다.
    순교자 성 최경환 프란치스코의 아내이며, 한국 천주교회 두 번째 사제이자 땀의 순교자로 불리는 최양업 토마스 신부의 어머니인 복녀 이성례 마리아는 수많은 고문과 회유 속에서 한때 옥에서 굶어 죽어가는 젖먹이와 옥 밖의 어린 네 자식의 미래를 생각하며 흔들렸지만, 다시 체포되었을 때는 먼저 순교하신 성 최경환 프란치스코와 아들 최양업 토마스 신부를 의지하며 용감히 배교를 취소하고 끝내 순교함으로써 인간적인 갈등과 그를 넘어서는, 주님이 함께 하시는 모성애를 통해 성가정과 순교의 영광을 더 크게 드러냈다.
    당고개 순교성지는 ‘찔레꽃 아픔 매화꽃 향기’를 주제로, 박해의 고통을 찔레꽃 가시로, 하느님의 은총을 매화꽃 향기로 표현하여 조성되었다. 당고개 성지의 십자가의 길 14처는 복녀 이성례 마리아가 예수님의 길을 따라가는 구성으로 이루어져 고난의 길과 순교의 영광을 함께 느낄 수 있게 했다. 인간이 삶을 살아가며 겪는 풍파에서 든든한 힘이 되어주는 가족과 신앙의 중요성을 느낄 수 있는 당고개 순교성지는 어머니의 성지, 생명의 성지로 불리며, 어머니가 자식을 품에 안듯이 순례자들을 따뜻하게 맞이하고 있다.

 

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 하느님의 종
  • 이성례마리아.png순교자 이성례 마리아는 내포지방의 사도로 불리는 순교자 이존창 루도비코 곤자가의 집안사람으로 1801년 충청도 홍주에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총명하였으며 남성처럼 씩씩하고 괄괄한 성격을 지녔던 순교자는 17세에 같은 날 체포되어 자신보다 먼저 장하 순교로서 신앙을 증거하고 성인 반열에 오른 성 최경환 프란치스코와 혼인하여 17세 때 성 최경환 프란치스코)과 혼인하여 홍주 다락골의 새터(현 충남 청양군 화성면 농암리)에서 살면서 1821년에 조선의 제 2대 방인 사제이며 땀의 순교자로서 조선 방방곡곡을 다니시며 교우들을 보살피다 하느님 품으로 가신 장남 최양업 토마스 신부님을 낳았다.

    순교자는 언제나 집안일을 지혜롭게 꾸려나갔고, 일가친척들이 불화 없이 지내도록 하는 데 노력하였다. 또 나이가 어린 남편을 공경하고 그의 말에 순종하면서 가정을 화목하게 이끌어나갔다. 그러다가 얼마 후에는 남편의 뜻에 따라 가족과 함께 한양으로 이주하였으며, 박해의 위험이 있자 다시 강원도를 거쳐 경기도 부평, 수리산 뒤뜸이(현 경기도 안양시 안양 3동)로 이주하여 교우촌을 이루어 살게 되었다. 장남 최양업 토마스는 공소 방문을 오신 모방 베드로 신부님에 의해 신학생으로 선발되어 마카오로 떠나보냈다. 순교자는 오로지 천주의 뜻을 따라 기도와 묵상에 전념하며 애덕을 실천하며 살고자 애쓰며 그리스도를 위하여 고향과 재산을 버리면서까지 낯선 곳으로 자주 이주하는 생활을 하는 남편을 따라 모든 어려움과 궁핍을 기쁘게 참아 내었다. 어린 자식들이 굶주림에 지쳐서 칭얼거릴 때면, 요셉과 성모 마리아가 이집트로 피난 가시던 이야기나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를 지고 골고타 언덕을 오르던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인내심과 참을성을 키워 주었다.
    1839년 기해박해가 일어난 뒤, 남편 최경환이 한양을 오가면서 순교자들의 시신을 찾아 묻어주고 불쌍한 교우들을 돌보기 위하여 동분서주하자, 마리아는 남편의 뒷바라지를 하면서 자식들을 보살폈다. 그러던 중 찜통같은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7월 새벽 포졸들이 마을에 들이닥쳤고 순교할 각오로 준비된 마을 사람 모두를 체포하여 한양으로 압송하게 되었다. 이 때 순교자 이성례 마리아는 포졸들에게 줄 밥상을 차려 조반을 먹게 한 다음 앞장 선 남편 최 프란치스코를 위시하여  어린 아이를 업은 이성례 마리아와 부인들이 뒤를 따르는 40여명의 교우들이 행렬을 지어 한양으로 향하였다.
    포도청으로 압송된 마리아는 남편이나 다른 자식들과 격리되어 젖먹이 스테파노와 함께 여인들의 감옥에 수감되었다. 그리고 다음날부터 문초와 형벌을 받아 팔이 부러지고 살이 너덜너덜하게 찢어졌으나 용감하게 신앙을 증거 하였다. 순교자는 이런 육체적 고통 보다 더 큰 고통은 갓난아기에 대한 모성애로부터 오는 고통이었다. 갓난아기는 젖을 달라고 우는데 젖은 나오지 않고, 먹을 것을 달라고 하는데 먹일 것이 없어서 엄마의 눈앞에서 굶어 죽어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남편이 살아 있을 때에는 꿋꿋이 버티어 나가다가 남편이 옥중에서 죽고 어린 것이 감방에 축 늘어져 누워 있는 것을 보며 마음이 흔들리기 시작하였다. 곤장에도 칼에도 용맹하였으나 자식에 대한 애정에는 약해져 자신의 본래 마음과는 달리 거짓말로 배교한다고 한마디 함으로써 현세적, 영신적 구원을 함께 도모해야겠다는 그릇된 생각이 들었다. 결국 순교자는 석방되어 집으로 돌아가게 되었다.
    그러나 장남 최양업이 신학생으로 선발되어 중국에서 유학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고, 이내 그녀는 다시 체포되어 형조로 압송되었다. 이때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인자하심으로 당신 여종의 나약함을 구원해 주시는 은혜를 베푸셨다. 형조에 이르자, 이성례 마리아는 그곳에 수감되어 있던 성녀 정정혜 엘리사벳, 현경련 베네딕다 등 용감한 신자들의 권면으로 큰 용기를 얻게 되었다. 순교자는 이전의 잘못을 진심으로 뉘우쳤고, 재판관 앞으로 나가 전에 한 배교를 용감하게 취소하였다. 또 모성애를 비롯하여 모든 유혹을 용감히 이겨냈으며, 그곳 옥중에서 자신의 막내아들이 기아로 죽는 끔찍한 모습을 보아야했다. 그러나 순교자는 두 아들을 하느님께 바친 것을 기뻐하였다. 그리고 유리걸식하는 네 아들들에게 구원에 유익한 말과 모범으로 교리와 기도문을 가르쳤다. 둘째 아들 최의정 야고보는 한 달 이상 감옥을 오가면서 모친과 신자들의 시중을 들어주었다.
    마리아는 관례대로 마지막 문초와 형벌 끝에 사형 선고를 받았다. 그런 다음 감옥으로 찾아온 자식들에게 “형장에는 오지 말라.”고 당부하였다. 자신의 마음이 약해질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그녀는 자식들에게 다음과 같은 유언을 남겼다.
    “이제는 다들 가거라. 절대로 천주와 성모 마리아를 잊지 말아라. 서로 화목하게 살며, 어떤 어려움을 당하더라도 서로 떨어지지 말고 맏형 토마스가 돌아오기를 기다려라.”
  • 1839년 12월 27일(양력 1839년 1월 31일), 마리아는 동료 신자 6명과 함께 형장으로 정해진 당고개(현 서울 용산구 원효로 2가)로 끌려 나갔다. 그런 다음 영광스럽게 참수형을 받아 순교하였으니, 당시 그녀의 나이는 39세였다. 순교 당시까지 그녀는 안온하고 평화스러운 얼굴을 하고 있었다고 한다.

  1. - : 하느님의 종

    이성례 마리아 (1801 ~ 1839)

  2. - : 영혼의 조력자

    박종원 아우구스티노 (1792 ~ 1839)

  3. - : 영혼의 탯줄을 이으신

    손소벽 막달레나 (1801 ~ 1839)

  4. - : 성직자의 영원한 벗

    이문우 요한 (1809 ~ 1839)

  5. - : 원앙을타고 천상에오른 성녀

    최영이 바르바라 (1818 ~ 1839)

  6. - : 한국의 마리아 막달레나

    권진이 아가다 (1819 ~ 1839)

  7. - : 꺼지지 않은 영혼의 반딧불

    이경이 아가다 (1813 ~ 1839)

  8. - : 형제가 함께 성인이 된

    홍영주 바오로 (1801 ~ 1839)

  9. - : 천국으로 조기 유학을 떠난

    홍병주 베드로 (1798 ~ 1839)

  10. - : 신앙의 마중물

    이인덕 마리아 (1818 ~ 1839)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위로